한성자동차, KIAF에 '자동차 없는 부스' 설치

지난 9월 21일부터 24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국내 최대 규모의 아트 페어 KIAF. 수많은 작품과 관람객이 얽혀 있는 미로 속에서 조금 다른 형식의 부스를 발견했다. 메르세데스-벤츠의 공식 딜러사 한성자동차가 벤츠 자동차가 한 대도 없는 미술 부스를 설치한 것. 이들은 설치 작품 단 한 점으로 관람객의 이목을 끌고 있었다. 그런데 그 설치 작품이란 것이 독특했다. 익숙하지 않은 방식으로 이미지를 표현해온 작가 한경우가 일반 미술 작가가 아닌 초·중·고교생 여럿과 협업한 작품으로, 한성자동차가 수년 간 진행한 장학 프로그램 ‘드림그림’의 일환이었다. 한데 ‘드림그림’이 대체 뭘까? 드림그림은 지난 2012년 한성자동차가 한국메세나협회와 협업해 시작한 장학 프로그램이다. 예술적 재능은 있지만 가정 형편이 어려운 국내의 초·중·고교생이 꿈을 이룰 수 있도록 학생들을 선발, 고등학교 졸업까지 그들의 꿈을 지원해주는 미술 장학 프로그램. 올해 탄생 6주년을 맞이한 이 프로그램은 그간 서울문화재단과 협업해 서울거리예술축제에 참여하거나 김용관과 권병준, 프랑스의 유명 예술 단체 ‘그룹 랩스’ 같은 유명 미술 작가와의 멘토링, 썸머아트캠프를 비롯한 전문 미술 교육을 통해 학생들의 꿈을 이루어주었다. 특히 올해는 미술적 견문을 넓힌다는 차원에서 지난 여름 2박3일 동안 학생들과 한경우 작가가 만든 결과물을 바탕으로 한 특별 작품을 KIAF에 소개했다. 마음이 훈훈해지는 이 이야기는 사실 작품을 들여다볼 때 더 심화되었다. 금방이라도 인형극 한 편이 뚝딱 펼쳐질 것 같은 커다란 직사각형 박스 안에 설치한 이들의 작품 이름은 ‘콜드 모더레이션(Cold Moderation)’이다. 잘 구겨지는 종이의 무작위적 형상을 상하 대칭 형태로 만들어 작위적 형상으로 보이게 한 작품으로, 개별 조각들은 구겨진 종이의 실체를 벗어나 관람객의 상상에 의해 재탄생하고, 여러 조각이 공중에 매달려 보이지 않는 가상의 수면을 이뤄낸다는 이야기다. 말하자면 바람 한 점 없는 완벽한 고요의 상태에서만 수면 위의 사물이 거울처럼 수면 아래에 반사된다는, 생각보다 심오한 세계관을 표현한 것. 이날 작품 앞에서 만난 드림그림 프로그램의 한 학생은 "평소 접해보지 못한 미술 작업을 현대미술 작가와 직접 시도해보고 그걸 전시로 소개할 수 있어서 더욱 뜻깊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작품 ‘콜드 모더레이션’은 관람객이 참여자가 되어 서서히 다가가면 그들의 심상적 이미지가 깨지는 신비로운 경험을 선사한다. 이는 아직 여물지 않아 어디로 튈지 모르는, 드림그림 프로그램에 속한 학생들의 자유로운 예술관과도 흡사하다. 단발적인 보여주기식 지원이 아닌, 장기적이고 지속적인 지원을 통해 학생들에게 예술이라는 새 날개를 달아주고 있는 한성자동차. 이들의 장학 프로그램이 앞으로도 사회에 올바른 영향을 끼칠 수 있었으면 좋겠다.

* 내용 출처 : 노블레스닷컴